보도자료
NEWS & NOTICE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기억해야 할 722명, 그들이 '역사'다

2019-09-19
조회수 81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진 장사상륙작전의 실화를 그린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 김태훈)이 특별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특별 영상을 최초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공개된 영상은 실감 나는 내레이션을 통해 장사상륙작전 속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그리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기울어진 전세를 뒤집고 9.28 서울 수복의 기점이 된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에 기여한 기밀작전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하며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어 인천상륙작전의 양동작전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어 막중한 임무를 수행한 유격대의 중심에는 평균나이 17세의 772명 학도병들이 있었다는 설명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상륙과 동시에 태풍을 만나는 등 거듭되는 위기 상황 속에서도 적의 보급로를 끊고 퇴로를 차단하는 임무를 포기하지 않았던 학도병들의 전투 장면을 통해 작품이 선보일 생생한 현장감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그들이 없었다면 인천상륙작전의 성공도 장담할 수 없었다"는 카피는 기밀로 부쳐진 탓에 세상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장사상륙작전과 772명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69년 만에 스크린에 그려낸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킨다.

한편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