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EWS & NOTICE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경찰 조사받게 된 이유? '지창욱 분노' 예고

2020-06-30
조회수 2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과 김유정이 경찰서에 온 이유는 무엇일까.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가 편의점에서 다양한 사건 사고들을 거치며 가까워지는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정샛별은 최대현의 구박 속에서도 정식 알바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치고 있는 중.

그러나 지난 3회에서 최대현이 정샛별을 오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정샛별과 여자친구 유연주(한선화 분)가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을 목격한 것이다. 정샛별은 양아치들에게 당하고 있는 유연주를 구해낸 것이었지만, 이를 모르는 최대현은 정샛별을 오해했고, 그렇게 세사람이 마주하는 장면으로 엔딩을 맞아 향후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오늘(27일) 4회 방송을 앞두고, 최대현과 정샛별의 이제껏 본 적 없는 심각한 분위기의 현장을 공개했다. 바로 경찰서에 함께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 정샛별은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억울한 듯 눈시울이 붉어진 정샛별의 모습이 짠함을 불러일으킨다. 그 옆 최대현은 어떻게 된 일인지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늘 허당 같은 모습을 보여줬던 최대현은 이날 경찰서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분노를 터뜨린다고. 정샛별은 왜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일지, 최대현이 화를 낼 만한 일이 무엇이었을지, 본 장면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앞서 최대현은 정샛별의 과거를 의심해, 임시 알바생으로 두고 잘라내려 했었다. 여기에 여자친구 유연주와의 사건까지 더해져, 결국 정샛별을 자르기로 결심을 하게 된다고. 그러던 중 정샛별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말까지 듣게 됐다. 최대현은 정말 이대로 정샛별을 해고하는 것일지, 경찰서에서의 만남이 이들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4회는 오늘(27일) 밤 10시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