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EWS & NOTICE

'편의점 샛별이' 감독 "지창욱x김유정 캐릭터에 딱, 공 들여 섭외"

2020-05-26
조회수 317

SBS '편의점 샛별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명우 감독이 '편의점 샛별이'로 또 한 번 안방극장에 경쾌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가 오는 6월12일 처음 방송된다. '편의점 샛별이'는 지난해 SBS 첫 금토드라마의 포문을 성공적으로 연 ‘열혈사제’ 이명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명우 감독은 '펀치', '귓속말' 등 묵직한 장르물 연출력뿐 아니라 '열혈사제'를 통해 유쾌 통쾌한 코믹 연출까지 인정받았다.

특히 '열혈사제'는 일주일의 마지막 금, 토요일에 온 가족 모두가 함께 웃으며 볼 수 있는 드라마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편의점 샛별이' 역시 그 결을 따라간다. 우리들의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편의점을 무대로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인 것. 편의점 점장 최대현 역으로는 지창욱이, 4차원 알바생 정샛별 역으로는 김유정이 캐스팅되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명우 감독은 캐스팅 이유에 대해 묻자 "왜 캐스팅했느냐? 그들이 곧 대현이와 샛별이니까요"라고 말하며 "대본을 읽었을 때 처음으로 떠올랐고, 캐스팅에 엄청 공을 들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창욱에 대해서는 "대현이는 우직하고 순수하고 남을 배려하는, 요즘 보기 드문 청년이다. 여기에 잘생기고 바라만 봐도 흐뭇한 미소가 지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지창욱 씨가 딱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유정에 대해서도 "샛별이는 엉뚱 발랄 코믹하면서도 진지해야 하는 캐릭터다. 하늘과 땅의 스펙트럼을 왔다 갔다 해야 하는 연기력을 갖고 있는 배우가 누가 있을까 고민했다. 무엇보다 언제 어디에서 만나도 사랑스러운 느낌이 필요했는데, 그 배우가 바로 김유정 씨였다"고 설명했다.

이명우 감독의 전작 '열혈사제'에서는 주인공뿐 아니라, 음문석, 안창환, 고규필 등 신스틸러들의 발견도 돋보이며 드라마의 풍성한 재미를 만들었다. 이명우 감독은 '편의점 샛별이'에서도 신스틸러들의 활약을 드라마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다. 눈여겨봤으면 하는 신스틸러에 대해 묻자 그는 "물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하며 "저희 드라마를 함께하면서 그 주인공이 누구인지 함께 찾아봐주시길 바란다"며 센스 있게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마지막으로 이명우 감독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편의점 샛별이'는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한 편의점이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다. '편의점 샛별이'에는 우리의 일상이 있고, 지금 이 순간 열심히 살아나가고 있는 우리의 청춘들이 있다"고 말하며 "가장 일상적이고 가장 평범한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사랑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또 한 번 안방극장에 즐겁고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할 계획이라는 이명우 감독. 편의점으로 무대를 옮긴 이명우 감독표 코믹 로맨스는 어떤 재미와 감동, 웃음을 선사할까. 24시간 논스톱 코믹 맛집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오는 6월12일 금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