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EWS & NOTICE

'장사리' 곽경택 감독 "우리 영화는 반공 아닌 반전 영화"

2019-09-25
조회수 512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사진=한경DB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연출자인 곽경택 감독이 '반전' 메시지를 강조했다.

곽경택 감독은 18일 서울시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우리 영화는 반공이 아닌 반전 영화"라고 설명했다.

곽경택 감독은 "반공 영화를 만들 생각은 처음부터 없었다"며 "반전의 메시지를 담은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곽경택 감독은 "과거를 기억하며 현대를 살아가는 힘을 얻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곽경택 감독은 "요즘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보면 아버지가 해주시던 말씀이 생각난다"며 "아버지는 '우리 힘으로 독립을 못했고, 우리 민족의 내란이 일어난 게 아니라 각 나라의 이데올로기에 대한 갈등이 발현된 게 6.25였다고 하셨다고, 그래서 우린 전쟁을 했다'고 하셨다. 강대국의 꼭두각시가 됐다가 아니라 과거를 통해 우리가 뭔가를 배워내지 못하면 앞으로 미래 장담할 수 없다는 생각에 메가폰을 잡았다"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공동 연출자였던 김태훈 감독 역시 "역사속 사건을 상기하고 잊지 않겠다는 취지로 영화를 준비했다"며 "그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고 밝혔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인천상륙작전을 앞두고,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에 불과했던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전투경험이 없었던 학생들이 악천후 속에서 쏟아지는 총알을 맞으며 상륙을 시도하는 급박한 순간을 스크린에 담았다.

한편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